• 영화계소식

  • <기생충> 촬영 비하인드 공개!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매력과 현실적인 삶까지 담았다!
  • 인물의 드라마와 표정의 스펙터클!
    ‘기택’네 반지하부터 ‘박사장’네 저택까지,
    드라마틱한 촬영 비하인드 공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극과 극 두 가족의 이야기 속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제작: ㈜바른손이앤에이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 각본/감독: 봉준호)
     
    <기생충>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을 그대로 담다!
    현실적인 삶이 묻어나는 반지하와 미니멀하고 반듯한 저택의 디테일한 대비!
    배우들과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했던 촬영 비하인드 공개!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 영화 <기생충>이 생생한 캐릭터의 개성과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 공간의 대비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힘썼던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들의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전원백수 가족인 ‘기택’(송강호)네와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이선균)네, 두 가족을 따라 이야기가 펼쳐지는 <기생충>은 실제 공간인지 세트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현실적으로 구현한 세트장에서 대부분 촬영이 이루어졌다. 세트장이 아니라 실제 존재하는 공간에서 촬영한 것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카메라와 렌즈의 선택부터 배우들의 동선, 소품 하나의 배치까지 디테일을 신경 쓴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들의 눈부신 노력은 관객들에게 큰 몰입감을 선사하기 충분하다. 한편 홍경표 촬영 감독은 인물의 드라마와 표정에 집중할 수 있는 클로즈업을 중심으로 촬영하여 관객들이 배우들의 표정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했다. 공개된 스틸에서 느껴지는 조여정 배우의 섬세한 표정연기와 이선균 배우의 독특한 분위기는 인물의 에너지를 날 것 그대로 담아낸 섬세한 클로즈업의 결과물이다.
     
    또한 각 장소에 어울리는 조명을 통해 디테일하게 표현된 ‘기택’네의 반지하와 ‘박사장’네 저택의 대비도 눈여겨볼 만하다. ‘기택’네가 살고 있는 반지하 집은 낮에도 해가 잘 들지 않고, 빛이 아주 조그만 틈으로 들어온다. 반면, 거실 한 면이 통유리로 이루어진 ‘박사장’네는 낮에는 따로 조명을 켜지 않아도 온 집안 곳곳으로 자연광이 들어와 밝은 느낌을 선사한다. 주광원이 없는 밤, ‘기택’네는 반지하를 더욱 실감 나게 느껴지게 하는 녹색 빛이 도는 형광등을 조명으로 사용하는 한편 ‘박사장’네는 성공한 글로벌 IT기업 CEO집에 걸맞은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옐로우 빛의 조명으로 설정했다. 이렇듯 <기생충>의 제작진과 봉준호 감독은 미술이나 소품뿐만 아니라 각기 다른 조명을 사용하여 극과 극 가족의 대비되는 삶의 공간을 관객들에게 실감 나게 전달하며, 영화를 보는 시각적인 재미를 더했다.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목록
  • 잠깐
  • 기사를 본 후 덧글 달아주세요. 20포인트 적립을 합니다.(1아이디/1회적립)
관련영화 기생충 관련영화에 대한 네티즌 별점/한줄평가를 주세요.
별점주기 관람전 관람후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