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계소식

  • <생일> "설경구&전도연, 국보급 연기" 필모 사상 가장 뜨거운 열연 펼치다!
  • 네가 없는 너의
    생일

    “설경구 & 전도연, 국보급 연기”
    필모 사상 가장 뜨거운 열연 펼치다!

     

    4월 3일 개봉을 앞둔 영화 ‘생일’이 언론 및 평단, 작품을 미리 본 관객들의 호평과 찬사를 받으며 4월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제작 단계에서부터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은 ‘전설 배우’로 거듭나며 대한민국 최고 배우임을 다시금 확인시켜주는 필모 사상 가장 뜨거운 열연을 펼쳐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제작: 나우필름(주), (주)영화사레드피터, 파인하우스필름(주) | 제공/배급: NEW | 각본/감독: 이종언 | 출연: 설경구, 전도연]
     
     ‘박하사탕’, ‘공공의 적’, ‘실미도’, ‘해운대’, ‘불한당’ 등 수식이 필요 없는 배우 설경구
    ‘접속’, ‘해피 엔드’, ‘너는 내 운명’, ‘밀양’, ‘무뢰한’ 등 이 시대의 대표 배우 전도연
    누적 관객수 약 1억 명, 총 수상 횟수 45회에 빛나는 ‘전설 배우’
    가장 뜨거운 열연 펼친 ‘생일’을 통해 다시 한번 관객의 심금을 울리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시사회로 공개된 후 언론과 평단 그리고 관객들은 세상 모든 가족들에게 건네는 진정성 있는 메시지에 감동했으며, 담담하고 잔잔하게 파고드는 강렬한 여운에 연일 감탄을 쏟아내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단연 백미는 배우 설경구, 전도연이 선사하는 진심 어린 열연을 꼽았다. 도합 누적 관객수 약 1억 명, 수상 횟수만 45회에 달하며 2019년 최고의 만남을 보여줄 두 베테랑 배우는 각자의 전작들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몰입, 일상에 스며드는 담담한 연기로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며 ‘전설 배우’다운 존재감을 다시 한번 각인시킨다.
     
    한국영화에 한 획을 그은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평단과 관객의 사랑을 한몸에 받아온 설경구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다. 설경구라는 배우의 존재를 세상에 알린 ‘박하사탕’과 ‘오아시스’, 역대 한국영화 최고 캐릭터로 손꼽히는 강철중을 탄생시킨 ‘공공의 적’,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인 ‘실미도’와 ‘해운대’, 제2의 전성기를 누리게 만든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까지 매번 완벽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친 이번 ‘생일’ 역시 그의 필모에서 가장 뜨거운 열연을 선보인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 분명하다.

    전도연 역시 장르와 소재를 불문하고 출연하는 작품마다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자타공인 이 시대를 대표하는 배우이다. 스크린 데뷔작 ‘접속’부터 ‘내 마음의 풍금’, 파격적인 연기로 화제를 모은 ‘해피 엔드’와 ‘너는 내 운명’,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밀양’, 그리고 강렬한 아우라를 재확인시킨 ‘무뢰한’ 등 배우 전도연이 아니면 절대 완성할 수 없는 변신을 거듭해온 그녀는 이번 작품에서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아 폭발적 열연을 선보인다.
    설경구, 전도연의 훌륭한 연기는 그 동안 한국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슴을 파고드는 압도적 엔딩 장면으로 이어져 관객들에게 결코 잊을 수 없는 가슴 벅찬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가족, 친구, 이웃들이 다 함께 모여 우리 곁을 떠나간 소중한 아이의 생일을 기억함은 물론,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진정성 있게 담아낸 영화 ‘생일’은 4월 3일 개봉한다.
     
목록
  • 잠깐
  • 기사를 본 후 덧글 달아주세요. 20포인트 적립을 합니다.(1아이디/1회적립)
관련영화 생일 관련영화에 대한 네티즌 별점/한줄평가를 주세요.
별점주기 관람전 관람후
댓글
제 블로그에 담아갑니다^^ fornest 19.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