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계소식

  • <생일> 진심을 담아낸 신예 이종언 감독! 세상 모든 가족에게 건네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
  • 네가 없는 너의
    생일

    탄탄한 내공으로 진심을 담아낸 신예
    이종언 감독이 세상 모든 가족들에게
    건네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

     

    4월 3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생일’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는 가운데, 영화의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은 이종언 감독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 나우필름(주), (주)영화사레드피터, 파인하우스필름(주) | 제공/배급: NEW | 각본/감독: 이종언 | 출연: 설경구, 전도연]
     
     “한 걸음 물러서서 있는 그대로를 표현하고 싶었다”
    2014년 4월 이후, 남겨진 우리들의 이야기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생일’은 한국영화에 한 획을 그은 자타공인 최고의 배우 설경구, 전도연, ‘전설커플’의 만남만으로도 영화계 안팎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 ‘생일’의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은 이종언 감독은 영화 ‘시’, ‘밀양’, ‘여행자’ 등을 통해 전 세계 영화계를 사로잡은 이창동 감독 작품들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면서 내공을 쌓아왔다. 다양한 단편 영화를 통해 섬세한 연출을 선보였는데, 그 중 단편 영화 ‘봄’은 독일 내 가장 권위 있는 영화제 중 하나로 세계 각국의 젊은 감독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함부르크 국제단편영화제에 초청돼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종언 감독은 2015년 안산으로 내려가 자원 봉사를 하며 남겨진 가족과 친구들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았다. 소중한 친구를 떠나 보낸 안산의 희생학생의 친구들과 또래세대의 만남을 담은 다큐멘터리 ‘친구들: 숨어있는 슬픔’을 제작하기도 했고, 다음 스토리펀딩을 통해 ‘세월호 세대와 함께 상처를 치유하다’라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관련된 일들에 지속적으로 활동을 이어왔다.
    영화 ‘생일’ 역시 이종언 감독이 직접 듣고,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종언 감독은 “너무 아파서 들여다보기 어렵지만 그렇기에 놓치고 있을지 모를,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 잊어 버릴지도 모를 이야기를 ‘생일’을 통해 전하고 싶다”면서 “지우기 어려운 상처를 가진 모든 이들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진정성 있는 이야기의 힘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고자 함을 전했다.
     
    설경구는 “감독에 대한 믿음이 확실히 있었다. 이종언 감독만이 가질 수 있는 깊이와 힘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하며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고, 전도연 또한 “시나리오를 읽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해 감독의 진정성과 진심에 공감했다.
    이종언 감독은 ‘생일’을 통해 설경구와 전도연이라는 시대를 대표하는 두 배우의 마음을 사로잡은 섬세한 시나리오와 영화가 담고자 하는 주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깊이 있는 고민을 바탕으로 차곡차곡 쌓아 올린 진심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을 전할 것이다.
    그 날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마음을 나눌 영화 ‘생일’은 2019년 4월 3일 개봉한다.
목록
  • 잠깐
  • 기사를 본 후 덧글 달아주세요. 20포인트 적립을 합니다.(1아이디/1회적립)
관련영화 생일 관련영화에 대한 네티즌 별점/한줄평가를 주세요.
별점주기 관람전 관람후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