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계소식

  • <82년생 김지영><우먼 인 할리우드><여배우들의 티타임>, 여성의 목소리를 담아낸 작품으로 화제!
  • 흥행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감독, 세계적인 톱스타,
    대형 스튜디오 임원들이 말하는 고용 불평등, 성차별!!

     


    2018년 흥행의 바로미터인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을 받으며 최고의 화제를 몰고 온 블록버스터 리포트 <우먼 인 할리우드>가 오는 10월 31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동시기 개봉작 <여배우들의 티타임><82년생 김지영>과 함께 여성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감독: 톰 도나휴 | 출연: 지나 데이비스, 클로이 모레츠 케이트 블란쳇, 나탈리 포트만, 메릴 스트립, | 수입/배급: ㈜마노엔터테인먼트]

     

    <우먼 인 할리우드><여배우들의 티타임><82년생 김지영>
    알았지만 몰랐던, 더 이상 감출 수 없는 우리들의 이야기!

     


     
    올 10월 여성의 목소리를 담아낸 영화들이 연달아 개봉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 세 편의 영화는 모두가 안다고 생각했지만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로 보는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선사하여, 관객들의 마음 깊숙이 다가간다. 
    먼저 10월 10일에 개봉한 <여배우들의 티타임>은 영국의 저명한 네 명의 여성 배우 주디 덴치, 매기 스미스, 에릴린 앳킨스, 조앤 플로라이트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다. 오랜 친구인 이들이 한자리에 모여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70여 년간 연기 생활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작품을 위해 헌신한 그들의 열정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오는 10월 23일 개봉을 앞둔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다룬다.


    이에 이어 출연진들의 이름만으로도 화려함을 자랑하는 <우먼 인 할리우드>는 188편의 블록버스터와 할리우드 미디어 산업 종사자 96명의 입을 통해 할리우드 미디어 산업 안과 밖에 만연한 기회 불균등과 성차별에 대해 이야기하는 다큐멘터리이다. 인터뷰에 등장하는 여성들이 흥행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감독,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며 활발히 활동하는 배우, 대형 스튜디오 임원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체감하는 고용 불평등, 성차별에 대한 이야기는 이를 뒷받침하는 방대한 데이터와 더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한다.


    개봉 전, 국내/외 다수의 영화제를 통해 영화 <우먼 인 할리우드>를 관람한 관객들은 “알긴 아는데 우리가 놓치고 있던 것들을 다시 집고 넘어가 우리에게 손을 내미는 영화”, “마음이 뜨거워지는 이야기들”(인스타그램, sol***), “의미 있으며 형식과 재치도 탁월했다”(왓챠, filmfant***), “자신이 사랑한다고 믿어왔던 이야기들이 사실은 자신의 이야기가 아니었음을 깨닫는 순간”(트위터, hah**), “너무 재밌고 유익했다”(트위터, ㅅ**), “변화가 얼마나 멋진지 알려주는 영화”(왓챠, 송**), “모든 걸 하루아침에 바꿔버릴 유일한 방법”(왓챠, 심**), “눈을 뜨게 만드는데 제격”(왓챠, 권**), “1년간 기다렸던 영화를 봤다. 기다린 보람이 있다!”(트위터, 연**) 등의 평과 함께 최고의 평점을 남겼다. 
    할리우드와 미디어 산업 내 기회 불균등과 성차별에 대한 시야를 새롭게 넓혀주는 한편, 우리 사회에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며 다음 세대를 위한 기록이 될 것으로 평가 받는 영화 <우먼 인 할리우드>는 오는 10월 31일 전국의 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목록
  • 잠깐
  • 기사를 본 후 덧글 달아주세요. 20포인트 적립을 합니다.(1아이디/1회적립)
관련영화 우먼 인 할리우드 관련영화에 대한 네티즌 별점/한줄평가를 주세요.
별점주기 관람전 관람후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