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첨후기

  • [경품후기] 개띠해 명절
  • write by : phclmk l 2018.02.16 조회:526 덧글 [0] 추천:1
  • 새벽  일어나 치장을 하고 떡국을 끓입니다. 해마다 어머니께서 해 주시던 떡국을 이제 제가 끓이게 되었습니다. 작년만 해도 어머님이 해 주셨는데...  아직도 돌아가신것 같지 않습니다. 이제 친정엄마만 계시니 조금은 세월이 무상함을 느낌니다. 일찌감치  상을 차리고  인사를 드렸습니다. 차례를 지내고 조카와 아들만이 새해인사를 받았습니다. 어머니께서 안 계시니 세째식구들은 작년 추석부터 참석을 하지 않네요.  어머니 돌아가시면 형제들이 똘똘 뭉칠 줄 알았는데 그것이 뜻대로 되질 않네요. 남편이 형제들 돌아가면서  집에서 1년에 한 번씩 모이자하는데 그것도 뜻대로 되질 않을듯 합니다. 일찍 떡국으로 아침을 먹고 설거지를 해 주고 오늘은 아주버니가 광주송정역까지 태워다 준다네요. 안그러면 버스타고 지하철타야 하는데 편하게 역까지 왔습니다. 기차를 타고 오면서 평창올림픽  스켈레톤 임성빈선수 금메달 소식을 듣습니다. 아시아 최초 금메달  참 잘 해 주었습니다. 기차는 2시간도 안 걸려서 왔는데 아주 빠르고 좋습니다. 2018년을 맞이한 명절을 지냈으니 마음먹은 올 한 해가 되어 건강하고 편안한 한 해를 지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마음 펀한 한 해 아자아자 화이팅을 외쳐봅니다.

     

이전글 음식 2018-02-18
다음글 설명절 2018-02-15
추천 목록 글쓰기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