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나... 고백할게 있는데, 사실은 너 훔쳐왔어...”

11살 나이답지 않게 듬직한 소년 찬이, 그리고 찬이의 6살 배기 떼쟁이 여동생 소이…
이렇게 두 오누이는 집을 나간 엄마가 돌아오길 기다리며 살고 있다.
어느날 찬이는 강아지를 갖고 싶어 떼 부리는 소이를 위해 생일 선물로
갓 태어난 강아지를 한 마리를 훔쳐온다.
소이는 엄마가 자기 마음을 알고 보내준 것 같다며 강아지 이름을 ‘마음이’라 짓는다.
그렇게 세 식구가 된 찬이, 소이, 마음이는 그 어느 때 보다 행복한 한때를 보내게 된다.

“소이를 잃게 된 게 다 너 때문이라 생각했어”

어느덧 1년이 지나고 이제 마음이는 찬이가 없을 때 소이를 친구처럼,
오빠처럼 돌볼 만큼 큰 늠름한 개가 된다.
그 해 겨울, 꽁꽁 언 강변에서 추위와 배고픔을 잊은 채 신나게 썰매를 타던
세(?) 남매에게 예기치 못한 불행이 찾아온다. 살얼음이 깨지면서 소이가
물에 빠지게 된 것이다. 그렇게 소이를 잃게된 찬이는 그 모든 것이
마음이 때문이라 생각하고 무섭게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다.
엄마도 떠나고 소이도 떠난 그 집이 싫어진 찬이…
소이의 유품인 분홍색 책가방을 챙겨 메고 찬이도 어디론가 떠난다.
홀로 남겨진 마음이는 찬이를 찾아 나서는데…
과연 마음이는 찬이를 찾을 수 있을까?
그리고 찬이는 ‘마음이’의 진심을 알게 될까?

  • 배우/감독



  • 감독
    박은형


  • 감독
    오달균


  • 배우
    유승호


  • 배우
    김향기


  • 배우
    달이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8 | light01 | 2008.01.28
    오랜만에 나온 가족영화!
  • 09 | cinetong | 2007.11.08
    정말 너무 슬픕니다. 영화 내내 울어요
  • 10 | lovely9560 | 2007.01.04
    너무슬픈그영화ㅣ
  • 영화후기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