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남은 시간 평균 21일. 삶의 끝에서 잠시 머물며 이별을 준비하는 곳, 호스피스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이 곳에서 마지막을 준비한다.

사십대 가장 박수명, 두 아들의 엄마 김정자, 수학 선생님 박진우 할아버지와 쪽방촌 외톨이 신창열이 이 곳에 있다.
이들이 두고 떠나야 하는 것은 사랑하는 가족, 어렵게 장만한 집, 따끈한 짜장면 한 그릇과 시원한 막걸리 한 모금.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임종 앞에서야 진심으로 사랑하며 마치 처음인 듯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슬픈데 웃음도 나고 겁나는데 따뜻하기도 하고, 가족이 생각나고 오늘이 소중해지고 괜히 반성하게 되는 시간.
임종을 통해 보게 되는 살아있다는 것의 기적.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목숨’을 만난다.

12월 4일, 사는 게 좋은 걸 잊어버린 당신에게 권합니다.

  • 배우/감독



  • 감독
    이창재


  • 배우
    박수명


  • 배우
    박진우


  • 배우
    신창열


  • 배우
    김정자


  • 배우
    정민영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8 | bbanston | 2014.12.04
    감동임니다요
  • 10 | fornest | 2014.11.29
    기대 충만합니다^^
  • 08 | tladms3 | 2014.11.28
    기대되요
  • 영화후기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