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사진
  • 바이오그래피

2004년 영화 <단하좌선 백만량의 항아리>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1997년 생의 아역배우 다케이 아카시가 선보인 귀여운 모습과 엄마를 부르는 애달픔 외침은 영화를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주요 경력]
배우
1. 지금, 만나러 갑니다 (いま, 會いにゆきます, 2004)… 유우지 역

  • 필모그래피



  • 배우
    지금, 만나...


  • 목소리
    반딧불 언덕...
  • 관련포토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