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사진
  • 바이오그래피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에서 천사같은 소녀의 모습으로 영화계에 첫 발은 내딘 제니퍼 코넬리는 어린 시절부터 미녀 스타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녔지만 외모에 집중된 관심은 오히려 그녀의 연기를 과소평가하는 결과를 낳았다. 꾸준히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자신만의 개성을 다져오던 그녀는 와 에드 해리스의 감독 데뷔작 을 통해 조용히 재기를 준비했다.

그리고 독립영화 에 출연, 스타이기보다 배우로 남으려는 그녀의...

  • 필모그래피



  • 배우
    다크 워터


  • 배우
    모래와 안개...


  • 배우
    원스 어폰 ...


  • 배우
    악의 꽃


  • 배우
    블러드 다이...


  • 배우
    리틀 칠드런


  • 배우
    멀홀랜드 폴...
  • 관련포토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