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당신은 지금 몇 번째 집에 살고 있나요?”
혼자 서울살이를 하고 있는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는
살던 집의 계약이 끝나가고 정착할 마음에 드는 집을 찾지 못하자
아버지가 살고 있는 고향 집에 잠시 머물기로 한다.
인천에서 24시간 출장 열쇠를 전문으로 하는 아버지 진철은
가족들이 떠나버린 집에서 혼자 살고 있다.

함께였던 '우리 집'을 떠나 각자의 '집'이 생겨버린 은서의 가족.

예상치 못하게 아버지와 단 둘이 지내게 된 은서는
고향 집에서 지내는 동안 잊고 있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고,
평생 남의 집 닫힌 문만 열던 진철은 은서를 통해
자신의 가족들에게 조금씩 닫혔던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다.

  • 배우/감독



  • 감독
    박제범


  • 배우
    이유영


  • 배우
    강신일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5 | wjdjqd | 2019.12.02
    기대됩니다.
  • 10 | saxoph1 | 2019.12.02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