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1932년 독일 비스바덴에서 태어난 디터 람스는 2차 대전이 끝나가던 시기에 유년기를 보내며 전쟁으로 폐허가 된 세상을 다시 재건하는 일에 자신의 꿈과 열정을 바쳤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것에 사로잡힌 그는 50여년 간 ‘브라운’과 ‘비초에’에서의 작업들로 20세기 산업디자인에서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독보적이며 눈부신 족적을 남겼으며, ‘좋은 디자인의 10가지 원칙’을 통해 시대를 초월하여 현재까지도 여전히 유효한 그의 디자인 철학을 이야기한다.

  • 배우/감독



  • 감독
    게리 허스트윗


  • 배우
    디터 람스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4 | wjdjqd | 2019.09.07
    기대됩니다.
  • 10 | saxoph1 | 2019.09.07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