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이깟 문자, 주상 죽고 나면 시체와 함께 묻어버리면 그만이지”
문자와 지식을 권력으로 독점했던 시대
모든 신하들의 반대에 무릅쓰고, 훈민정음을 창제했던 세종의 마지막 8년.
나라의 가장 고귀한 임금 ‘세종’과 가장 천한 신분 스님 ‘신미’가 만나
백성을 위해 뜻을 모아 나라의 글자를 만들기 시작한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아무도 모르는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

1443, 불굴의 신념으로 한글을 만들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 배우/감독



  • 감독
    조철현


  • 배우
    송강호


  • 배우
    박해일


  • 배우
    전미선


  • 배우
    최덕문


  • 배우
    남문철


  • 배우
    정해균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6 | bbanston | 2019.06.26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