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아픈 만큼 사랑하며, 아플수록 더 사랑하게 하소서”
마땅한 의료 시설조차 없어
안타까운 죽음이 일상이 되어버린 필리핀 오지의 마을.
그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며 다가간 한 명의 이방인 의사는
버스 한 대로 30여 년 동안 의료 봉사를 이어간다.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순간에도
오로지 다른 사람의 아픔이 먼저였던 故 박누가 선교사,
그가 보여준 헌신과 봉사는 사랑 그 자체였다.

세상에 미처 전하지 못한 그의 사랑이 옵니다.

  • 배우/감독



  • 감독
    임준현


  • 배우
    박누가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5 | wjdjqd | 2019.04.03
    기대됩니다.
  • 10 | saxoph1 | 2019.04.03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