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1987년 승리의 함성이 사그라진 1991년의 봄.
국가의 불의에 저항하던 11명의 청춘들이 스러진다.
국가는 27살 청년 강기훈을 배후로 지목한다.
유서대필과 자살방조라는 사법사상 유일무이한 혐의.
시시한 진실보다 재밌는 거짓이 만개했던 봄, 아무도 울지 못했다.
24년이 흐른 2015년의 봄, 51살 강기훈은 최종 무죄가 된다.
하지만 그에게 남은 건 암세포와 6줄의 기타뿐.
그는 말하기를 멈추고 기타를 잡는다.
못다 핀 꽃들을 위한 애도가 시작된다.

  • 배우/감독



  • 감독
    권경원


  • 배우
    강기훈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10 | friday00 | 2018.11.03
  • 04 | wjdjqd | 2018.10.14
    기대됩니다.
  • 10 | saxoph1 | 2018.10.14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