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스터

사랑받고 싶은 여섯 살 ‘프리다’
1993년 여름, 어른들이 쉬쉬하며 알려주지 않았지만 프리다는 알고 있었다.
아픈 엄마는 세상을 떠났고, 남겨진 자신은 시골 외삼촌 집으로 가야 한다는 것을.
외삼촌부부와 사촌동생 ‘아나’는 프리다를 따듯하게 맞아주었고,
새 가족과 잘 지내고 싶은데 어쩐지 점점 미움만 사는 것 같다.

“여긴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아”
볼 수 없는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어떻게 달래야 할지,
아나를 더 예뻐하는 것 같아 속상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내가 말썽을 피워 화가 난 외숙모에겐 뭐라 말해야 할지, 몰랐을 뿐인데…

결국 앞이 보이지 않는 깜깜한 밤,
프리다는 자신을 사랑해줄 가족을 찾아 떠난다.

  • 배우/감독



  • 감독
    카를라 시몬


  • 배우
    브루나 쿠시
  • 스틸컷

  • 별점/한줄평가

  • 05 | wjdjqd | 2018.10.12
    기대됩니다.
  • 10 | saxoph1 | 2018.10.12
    기대됩니다.
  • 영화후기

  •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
  • 관련기사